몸에 대해 알아간다는 것은

몸에 대해 알아간다는 것은

환절기에 미세먼지 때문일까요, 기온차도심하게느껴지고 외출하기 전과 후의 목 상태가  많이 다르게 느껴집니다. 예전에는 이런 차이를 별로 느끼지 못했어요. 날씨에 단지 예민하지 않을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몸이 건강해지고나니 그 동안 못느꼈던 것들을 몸에서 캐치하기 시작하더라구요. 건강하기 위해서 몸에서 알려주는 신호들을 그동안 쌓였던 피로가 몸의 습관들로, 무디다는 생각으로 무시해왔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사실 요가를 하면서 좋아진 건 그 뿐이 아니에요....

Pin It on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