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밝히는 말의 습관, 세가지 체

6월 18, 2019 | Zen Essay

🏔️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인
소크라테스가 사는 마을에
남의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돌프라는 청년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소크라테스가
마을 앞 나무 밑에서 쉬고 있는데
아돌프가 휘파람을 불면서 나타났습니다.

소크라테스는 아돌프가 헛소문을
퍼트리고 다니는 바람에 마을 사람 중에 상처를
받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알고
이 기회에 아돌프에게
가르침을 주고자 했습니다.

소크라테스를 본 아돌프가
먼저 다가와 인사를 하더니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었 습니다.

“소크라테스 선생님!
제 말을 좀 들어보세요.

윗마을에 사는 필립이
무슨 일을 저질렀는지 아세요?
그 착한 친구가 글쎄…”

이때 소크라테스는
아돌프의 말문을 가로막고 물었습니다.

“먼저 이야기를 하기 전에
세 가지 체에 걸러보세.
첫 번째 체는 사실이라는 체라네.
자네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는 증거 확실하나?”

그러자 아돌프는 머뭇거리며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저도 들은 이야기입니다.”

소크라테스는 다시 아돌프에게 물었습니다.
“그럼 두 번째 체는 선이라네.
자네가 하려는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면
최소한 좋은 내용인가?”

아돌프는 이번에도
머뭇거리며 대답했습니다.
“아닙니다. 별로 좋은 내용이 아닙니다.”

소크라테스는 이제
아돌프에게 마지막으로 물었습니다.
“이제 세 번째 체로 다시 한번 걸러보세.
자네 이야기가 꼭 필요한 것인가?”

아돌프는 소크라테스의 말에
조용히 말했습니다.
“꼭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소크라테스는 미소를 지으며
아돌프에게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사실인지 아닌지
확실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고 필요한 것도 아니면
말해야 무슨 소용이 있단 말인가?”

구약성서에 보면
‘죽고 사는 것이 혀의 권세에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혀는 작은 신체 기관이지만
때론 살인의 무기가 될 만큼 강력합니다.
말 한마디에 영웅을 만들기도,
바보를 만들기도 합니다.
근거 없는 험담은 사람을 죽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말을 하기에 앞서
늘 3가지 체에 걸러봐야 합니다. 이 말이 사실인지,
상대에게 유익이 되는 좋은 내용인지,
꼭 필요한 이야기인지 걸러보는 것입니다.

언제나 대화를 하실 때,
꼭 이 세가지를 명심하고 이야기하시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좋은 말,
앞으로 내딛는 말로 가득찬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젠요가 구상옥 회장

전화  1600-9642
이메일  marketing@zenyogakorea.com
젠요가 공식 홈페이지  http://zenyogakorea.com

© 2018-2019 Zen Yoga All Rights Reserved.

Pin It on Pinterest

Share This